본문 바로가기

가을 알리는 ‘입추’에도 폭염…낮 최고 36도 ‘전날과 비슷’

중앙일보 2017.08.06 21:57
폭염이 이어진 서울 여의도공원 앞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시민들. [연합뉴스]

폭염이 이어진 서울 여의도공원 앞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시민들. [연합뉴스]

가을로 접어드는 입추(立秋)인 내일(7일)에도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9∼36도로 전날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열대야 현상까지 나타날 전망이다.
 
또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보여 한낮 실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이날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그 밖의 지역은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겠다.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다. 강원영동과 경상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다. 충청과 남부내륙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북상함에 따라 동해안과 남해안은 이날부터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이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 충청 내륙, 남부내륙, 경북 동해안에서 5∼50㎜다.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의 폭우가 내릴 수 있다.
 
이들 지역은 비와 함께 천둥ㆍ번개가 치고 돌풍도 불 전망이어서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겠다.
 
제주 해안과 동해안에서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보도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안전사고를 조심해야 한다.
 
제주 남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는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7일 지역별 날씨 전망 (자료:기상청)
(▶지역 : [오전/오후] (최저∼최고기온) <오전/오후 강수 확률>)
▶서울 : [흐림/흐림] (24∼32) <30/30>
▶인천 : [흐림/흐림] (26∼30) <30/30>
▶수원 : [흐림/흐림] (25∼33) <30/30>
▶춘천 : [흐리고 한때 비/흐리고 한때 비] (25∼32) <60/60>
▶강릉 : [흐리고 한때 비/흐리고 가끔 비] (25∼30) <30/70>
▶청주 : [구름 많음/구름 많고 한때 비] (26∼33) <20/60>
▶대전 : [구름 많음/구름 많고 한때 비] (26∼35) <20/60>
▶세종 : [구름 많음/구름 많고 한때 비] (25∼35) <20/60>
▶전주 : [구름 많음/구름 많음] (26∼33) <20/20>
▶광주 : [구름 많음/구름 많음] (27∼34) <20/20>
▶대구 : [구름 많음/흐리고 가끔 비] (25∼35) <20/60>
▶부산 : [구름 많음/구름 많음] (27∼35) <20/20>
▶울산 : [구름 많음/구름 많고 한때 비 곳] (25∼35) <20/60>
▶창원 : [구름 많음/구름 많음] (27∼36) <20/20>
▶제주 : [구름 조금/구름 조금] (27∼33) <20/20>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