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 타이베이 민진당사서 침입해 현금 훔친 한국인 체포

중앙일보 2017.08.06 19:36
지역 CCTV에 포착된 조모씨. [사진 대만 연합보 캡처]

지역 CCTV에 포착된 조모씨. [사진 대만 연합보 캡처]

대만에서 민진당 본부에 침입해 현금을 훔쳐 달아났던 한국인 용의자 조모(34)씨가 체포됐다고 대만 중앙통신 등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만 경정서 형사국은 절도 후 신베이(新北)시 우라이(烏來) 지역의 호텔에 숨어있다가 도주했던 조씨를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대만 경찰은 조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조씨는 경찰에 의해 압송되는 과정에서 “왜 민진당사에 들어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대만 형사국의 경찰관들이 우라이 지역 호텔을 급습하자 조씨가 한국인 여자친구만 남기고 인근 산간지대로 달아났다. 경찰이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산악지대 수색에 나선 끝에 조씨를 체포했다.  
 
조씨는 지난 2일 새벽 타이베이의 민진당 중앙당부 8층에 침입해 현금 9만 대만달러(한화 360만원)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범행 당일인 일본행을 시도했다가 입국을 거부당한 뒤 다시 대만으로 돌아온 뒤 공항에서 조사를 위해 잠시 대기하는 사이 달아났다.  
 
황밍자오 형사국 부국장은 “조씨가 언론에 공개된 수배사진과 같은 옷을 입고 있었다”며 “제보와 언론 보도로 수사망을 좁힐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