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영무 국방장관, ‘공관병 갑질’ 軍 수뇌부 긴급대책회의

중앙일보 2017.08.06 18:23
송영무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육ㆍ해ㆍ공군참모총장 등을 포함한 군 수뇌부를 불러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 부부의 ‘갑질’ 의혹으로 불거진 공관병 문제와 관련한 긴급대책회의를 한다.
 

내일 오전 육ㆍ해ㆍ공군참모총장 등
군 수뇌부 불러…
사병처럼 부리는 악습 근절 지시할 것

국방부 관계자는 6일 “송영무 장관이 내일 오전 육ㆍ해ㆍ공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기무사령관을 청사로 불러 긴급대책회의를 할 것”이라며 “공관병 부당 대우 문제가 주요 의제”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군 복무 중인 병사를 ‘사병(私兵)’처럼 부리는 악습을 근절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할 것으로 국방부는 설명했다. 또 각군 공관병 전수조사와 사병화 원천 금지를 지시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송 장관은 지난 5일 육군 28사단 신병교육대대를 찾아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장병들에게 부당한 대우나 사적인 지시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군복을 입은 현역 장병은 전투임무에 매진해야 하며 병영 내 나머지 업무는 민간 인력에 맡겨야 한다는 게 송 장관의 소신이다.
 
군 당국은 이미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관병 운용실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육군뿐 아니라 해ㆍ공군 공관병, PX(국방마트) 관리병, 휴양소 관리병 등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군 당국은 또 이번 군 수뇌부 인사에서 박 사령관이 전역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수사를 최대한 빨리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군 검찰은 박 사령관의 전ㆍ현직 공관병 등 피해자 대면 조사도 진행 중이다. 박 사령관이 육군참모차장 등 과거 직위 때 공관병에게 부당 대우를 했는지도 수사 대상에 포함한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