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틸러슨 "미사일 지침 개정 협상, 조기에 시작"

중앙일보 2017.08.06 17:32
강경화 외교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양자회담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협상을 조기에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6일 오후(현지시간)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 이행 방안 등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6일 오후(현지시간)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 이행 방안 등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강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마닐라의 한 호텔에서 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회담에 배석했던 한 외교부 당국자는 "미사일협정 개정 협상을 조속히 개시하고,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정례화를 위한 실무 협의가 가속화되어 조기에 확정지을 수 있도록 양 장관 차원에서 협력하자는 요지의 대화가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 이 당국자는 틸러슨 장관이 회담에서 우리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임시배치 결정에 대해 "중대한 조치를 취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양국은 미사일 지침 개저을 통해 사거리 800km의 탄도 미사일에 실을 수 있는 탄두 최대 중량을 현재의 2배인 1t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