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맥매스터, "예방적 전쟁(preventive war)도 옵션이다"

중앙일보 2017.08.06 17:17
미국 백악관의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이 5일(현지시간) 북한과의 '전쟁'가능성을 언급했다.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육군 중장 시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육군 중장 시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MS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북한에 대한 '예방 전쟁(preventive war)'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협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전쟁, 예방전쟁을 말하느냐"고 되물은 뒤 "물론이다. 우리는 그것을 위한 모든 옵션을 제공해야만 한다. 거기에는 군사옵션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불안요소 사전제거 위한 적극적 전쟁 가능성 시사
트럼프는 위기설 '맥매스터'에 성명 발표하며 신뢰 확인

예방전쟁이란 북한이 보유한 핵·미사일 등 특정 무기체계가 장래 언젠가 미국이나 한국을 상대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불안 요소를 제거하는 차원에서 전면전을 막는 개념이다. 이는 북한이 치명적 무기를 미국이나 한국을 겨냥해 사용하는 것이 임박했다는 정황이 있을 경우 시행하는 선제타격(preemptive strike)보다 적극적인 개입이다. 백악관의 국가안보 수장인 맥매스터는 그동안 '군사 옵션' 가능성을 여러차례 언급한 적은 있지만 직접 '전쟁(war)'이란 단어를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맥매스터는 또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에 대해 명확한 입장, 즉 북한이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핵무기를 보유한다면 참을 수 없다고 말해왔다"며 "만약에 북한이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핵무기들을 가진다면 대통령의 시각에선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한국 국민에게 엄청난 고통을 낳는 값비싼 전쟁을 초래할 것"이라며 "군사옵션 사용 여부는 '법적 정당성'에 달려 있다고 생각하며 그 위험성의 본질은 무엇인가, 그리고 그 위험성이 당신의 국민과 중요한 관심사를 방어하기 위한 행위를 정당화하느냐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정권과 관련, "(ICBM이) 미국 어디까지 도달하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않겠다"며 "그러나 샌프란시스코·피츠버그·워싱턴DC 등 어디에 떨어지든 간에 얼마나 큰 문제냐"며 "그것은 중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4일 자신이 소유한 뉴저지주 리조트로 17일 간의 여름휴가를 떠난 트럼프는 백악관을 통해 낸 성명에서 "맥매스터 장군과 난 함께 매우 일을 잘하고 있다. 그는 좋은 사람이며 친 이스라엘이다"며 "그가 우리나라를 위해 계속 봉사하는 것에 감사한다"며 신임을 표명했다.
휴가 첫날 이례적으로 성명을 내고 맥매스터에 대한 신뢰를 강조한 것은 미 언론들이 "맥매스터가 백악관 내에서 소외되고 있으며 조만간 경질될 가능성이 크다"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는 것을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브레이트바트, 데일리 콜러 등 보수언론들은 최근 백악관 NSC선임 정보국장인 에즈라 코언 위트닉과 대 이란 강경파인 중동담당 수석보좌관인 데렉 하비 등 전임 마이클 플린의 핵심인사들을 잇따라 해임하자 맥매스터를 강하게 비난해 왔다. 그러나 CNN 등은 "최근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인 존 켈리가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취임한 이후 현역 육군 3성 장군인 맥매스터에 '원하는 인사를 마음껏 하라'며 전적인 권한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