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이용호 만난 中 왕이 "더 이상 미사일 발사·핵 실험 말라" 촉구

중앙일보 2017.08.06 16:29
이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더 이상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왕이 리용호 [사진 중국 외교부]

왕이 리용호 [사진 중국 외교부]

중국 관영 인민망은 6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북중외교장관 회담에서 왕 외교부장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양측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장인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1시간 가량 회담을 가졌다. 왕 외교부장은 이 외무상과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왕 외교부장은 "중국과 북한이 인접 국가로서 쌍방이 다자회의 장소에서 서로 접촉하는 것은 정상적인 일"이라고 전제하고, 북한에 "안보리가 발표한 대북제재 결의에 냉정하게 대응할 것을 촉구했으며, 안보리와 국제사회의 소망에 어긋나는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더는 하지 말도록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마찬가지로 관련 당사국 특히 한국과 미국에 대해서도 더는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하지 말도록 촉구할 것"이라며 주한미군 사드배치나 한미간 대규모 연합 군사훈련 등에 대한 반대 의사를 재차 강조했다. 왕 외교부장은 "현재 한반도 정세는 이미 위험한 임계점에 도달했으며, 동시에 결단하고 담판을 회복할 전환점"이라며 "이런 중요한 시기에 우리는 관련 당사국에 냉정하게 형세를 판단하고 자제를 유지하는 동시에 긴장완화, 대화 회복, 지역의 안정에 유리한 방향으로 움직이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민망은 왕 외교부장의 이같은 촉구에 북측이 어떤 답변을 내놓았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