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영 “안철수의 극중주의가 아니라 민생주의가 답”

중앙일보 2017.08.06 15:55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종근 기자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종근 기자

전당대회에 출마 선언을 한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6일 “극중주의가 아니라 민생주의가 답”이라며 “극중주의는 듣도 보도 못한 구호”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극중주의라는 구호에는 방향이 없고, 신념이 없다는 점에서 기회주의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1년 반 당이 걸어온 길이 극중주의라면 실패한 것”이라고 맹비판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3일 출마를 선언하며 ‘극중주의(極中主義ㆍRadical centrism)’라는 용어를 꺼내며, 정동영ㆍ천정배 의원과의 차이를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좌우 이념에 경도되지 않고 실제로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그런 일들에 매진하는 것이 바로 극중주의”라며 “극중주의에 대해 분명하게 알리는 전당대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은 “극중주의가 당의 보수화를 말하는 것이라면 5월 대선을 만들어낸 촛불민심으로부터의 이탈”이라며 “촛불을 들었던 국민의 요구는 개혁인데 극중주의란 모호한 말로 보수화의 길을 간다면 국민의 지지는 회복할 길이 없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정 의원은 “국민의당은 지난 1년 반 사당화의 그림자가 지배했다”며 “당 건설은 지체됐고 시스템은 작동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고 아무 때나 출마할 수 있고 당선될 수 있다면 이것 또한 사당화의 명백한 증거”라며 “사당화는 패배의 길이며 공당화가 승리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의사 결정과정이 당의 공적 시스템을 통해 투명하게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며 “몇몇 측근 인사들이 주물러 왔던 사당화의 요소는 말끔히 척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 후보는 이어 “국민의당이 사는 길은 국민이 바라보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개혁의 경쟁자로서의 역할과 함께 선거제도 개혁과 헌법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