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中 외교장관 회담…안보리 제재 관련 입장 교환했나

중앙일보 2017.08.06 15:19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 마닐라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에 도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에 도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연합뉴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 외무상과 왕 외교부장은 이날 ARF 회의장인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현지시간 정오 무렵부터 약 1시간가량 양자 회담을 진행했다. 이날 새벽 마닐라에 도착한 이 외무상이 ARF 참가국과 양자회담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양자회담을 가졌다. [연합뉴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양자회담을 가졌다. [연합뉴스]

 
박광혁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자신이 북측 ARF 대표단 대변인이라며 "두 나라 외무상들은 지역 정세와 쌍무(양자)관계 문제에 대해서 의견 교환을 진행했다"고 현장의 취재진에게 설명했다. 양측은 유엔 안보리의 추가 대북제재를 비롯해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부국장은 이 외무상의 향후 일정이나 남북 외교장관 회담 개최 가능성 등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