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제 미래보다 당 생존 우선…전당대회, 좋은 기회"

중앙일보 2017.08.06 15:11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혁신비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대표 후보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혁신비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대표 후보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자신의 당대표 출마에 대해 "제 미래보다 당의 생존을 위해 나서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6일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전 간담회'에서 "지금은 나설 때가 아니다는 분들이 애정을 갖고 말했지만 당이 소멸하면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기득권 거대양당이 호시탐탐 국민의당을 노려보고 있다"며 "당 지지율이 4%, 5% 이하 지지율은 사실 존재감이 거의 없다는 것과 같다. 이 상태가 연말정도까지 지속된다면 내년 지방선거는 정말 참담한 결과를 얻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번 국민의당 전당대회를 (쇄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본다"며 "당원께서 어떤 길이 우리의 길이라고 판단하고 그 길로 가고자 하는 후보를 선택해 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 "어떻게 하면 당을 올바른 방향으로 개혁할 수 있다는 논쟁들이 활발히 일어나고 거기에 따라 국민들 관심이 모이고 기대가 모아져 국민의당이 다시 한국 정치의 중심이 되로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