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잘츠부르크 황희찬 시즌 5호골...두 경기 연속포

중앙일보 2017.08.06 13:36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 [사진 잘츠부르크 홈페이지]

잘츠부르크 공격수 황희찬. [사진 잘츠부르크 홈페이지]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1·잘츠부르크)이 올 시즌 5호골을 터뜨리며 쾌조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최근 두 경기 연속골이다.

아드리마전 후반31분 득점포...5-1승 견인
지난달 30일 린츠전 이후 2경기 연속골
8경기 5골...신태용호 손흥민 대체재 급부상

 
잘츠부르크는 6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FC 아드리마와의 2017-18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라운드 홈 경기에서 5-1로 완승을 거뒀다. 간판 공격수 황희찬이 득점포로 대승에 힘을 보탰다. 지난 주중에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원정경기에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바 있는 황희찬은 이날 팀이 4-0으로 앞선 후반 28분에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어 3분 뒤 기분 좋은 득점포를 터뜨리며 올 시즌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해 8경기에 출전해 5번째 골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지난달 30일 LASK 린츠와의 정규리그 2라운드 득점포에 이어 아드미라전까지 두 경기 연속골로 물 오른 득점력을 뽐냈다.
 
황희찬이 최근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차범근 전 감독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황희찬이 최근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차범근 전 감독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황희찬의 득점 행진은 이달 말과 다음달 초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마지막 두 경기를 남겨두고 있는 대표팀에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올 전망이다. 대표팀은 ㅇ는 31일에 이란(서울)과, 다음달 5일에 우즈베키스탄(타슈켄트)과 각각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을 치른다. 월드컵 본선 직행이 가능한 최종예선 A조 2위 자리를 놓고 우즈베키스탄, 시리아 등과 경쟁 중인 한국은 주포 손흥민(토트넘)과 플레이메이커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황희찬의 활약이 대표팀 동료들에게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