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정배 "安 출마는 몰상식, 몰염치…분열·갑질·협박의 정치"

중앙일보 2017.08.06 12:39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종근 기자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를 두고 경쟁주자인 천정배 의원이 "안철수 후보의 당 대표 출마는 구태 중의 구태정치"라고 맹공했다.
 
6일 천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누울 자리, 누워서는 안 될 자리조차 구분하지 못하는 몰상식, 몰염치의 극치"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천 의원은 "안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는 후보 한 사람이 늘어난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며 "안 전 대표는 당을 소멸시키지 않으려 출마를 선언했다고 하지만 그 출마 선언 자체만으로 벌써 당은 소멸을 걱정하는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8.27 국민의당 전당대회는)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지도부를 대체하기 위한 보궐선거"라며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당 대표 자리를 대선 패배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대선 후보가 차지하겠다고 나서는 것을 여러분은 이해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 의원은 "(안 전 대표의 출마선언으로)당이 깨지는 소리, 당원들 간 분열과 반목의 소리가 가득하다"며 "이것은 단합의 정치가 아니다. '분열의 정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당원들을 걱정시키고 당원들을 막다른 선택으로 내모는 것은 정치지도자가 할 일이 아니다"며 "이것은 당과 당원에 대한 '협박의 정치'이고 사랑하는 사람의 순수한 마음, 더 많이 사랑해 을의 처지일 수밖에 없는 진심을 이용하는 '갑질의 정치'"라고 재차 비난했다.
 
한편, 당 대표 선출을 위한 8.27 국민의당 전당대회에는 안 전 대표와 천 의원, 정동영 의원 3파전으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각 주자들의 치열한 여론전도 6일 부터 시작됐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천 의원의 공식 출마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오후 2시에는 안 전 대표가, 이어 오후 3시에는 정 의원이 당 대표 출마 공식 입장과 생각을 밝힐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