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안보리 결의 높이 평가…北은 행동 보여야”

중앙일보 2017.08.06 12:03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새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한 데 대해 환영하면서 북한에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촉구했다. 
유엔 안보리 표결 전 대담을 나누는 조태열 주유엔 한국대사와 벳쇼 고로 일본대사. [EPA=연합뉴스]

유엔 안보리 표결 전 대담을 나누는 조태열 주유엔 한국대사와 벳쇼 고로 일본대사. [EPA=연합뉴스]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후 담화 통해
“북한의 도발 행위 결코 용인 안 돼”
고노 외상은 “제재의 구멍 없앨 것”

 아베 총리는 안보리 결의 직후 담화를 통해 “(결의를) 높이 평가한다. (북한의) 현실화된 위협에 대해 대북 압력을 한 단계 높은 차원으로 올리지 않으면 안 된다는 국제사회 의사를 명확히 표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국제 사회의 강력한 항의와 경고를 무시하고 두 번에 걸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 행동을 계속하는 것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은 일련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의 도발 행위를 자제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진지한 의사와 행동을 즉각 보여줄 것을 강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국제사회와의 공조에 대해선 “미국ㆍ한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중국ㆍ러시아와도 긴밀히 연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실효성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선 “‘대화와 압력’, ‘행동 대 행동’의 원칙 아래 핵ㆍ미사일, 납치 문제 등 북한을 둘러싼 여러 현안의 포괄적 해결을 위해 북한이 구체적 행동을 취할 것을 강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도 이날 담화를 내고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은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최대한의 압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생각에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의는 북한에 대한 사람ㆍ물자ㆍ자금의 흐름을 더 엄격하게 규제해 북한의 외화 수입원을 줄이는 중요한 조치를 포함시켰다”며 “일본으로선 북한에 대한 실효적 압력을 가하기 위해 다른 유엔 가맹국과 긴밀히 협력해 제재의 구멍을 없애나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