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준생 10명 중 7명 "취업 준비로 연애 포기"

중앙일보 2017.08.06 11:31
.

.

취업준비생(취준생) 10명 중 7명은 취업 준비 때문에 연애를 포기하겠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대학생과 취준생, 직장인 등 회원 964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때문에 포기한 것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응답자들은 '취업 준비로 인해 연인과 이별을 경험했거나 연애를 포기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74%가 그렇다고 답했다.
 
또 '취업 준비를 하면서 자제 및 포기했던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휴가 및 여행'(복수응답)이 21%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친구와의 만남'(17%), '스트레스로 인한 건강'(15%), '즐겨 하는 취미생활 및 동아리 활동'(14%) 등이 꼽혔다. '연애'(13%)는 5위였다.
 
이런 항목들을 포기한 이유로는 '금전적인 이유'가 30%로 가장 많이 지목됐다. '취업 외 다른 것에 신경 쓸 여력이 없어서'(26%), '주변의 시선 및 눈치와 압박 때문'(21%), '취준생이라는 내 신분에 좌절해서'(2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