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식용 책은 그만, 책으로 힐링 제안하는 호텔&리조트

중앙일보 2017.08.06 00:10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본관 2층의 '워커힐 라이브러리.' 음료를 주문하면 이용이 가능한 '북카페'다.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본관 2층의 '워커힐 라이브러리.' 음료를 주문하면 이용이 가능한 '북카페'다.

과거 호텔이나 리조트의 로비에 장식용으로 책을 비치해 두는 경우가 더러 있었다. 이때 책은 공간의 품격을 올려주는 소품으로만 기능했다. 하지만 요즘은 단순히 장식용이 아니라 보다 적극적으로 책을 이용하는 호텔·리조트가 많아지고 있다. 아예 도서관을 마련하고, 책을 대여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심지어 책을 판매하는 서점을 여는 등 방문객들에게 책을 휴식의 한 방식으로 제안하고 있다. 

자연 속에서 독서 즐길 수 있는 리조트 내 북카페
호텔 라운지는 도서관처럼 꾸며
수영장, 캠핑장에서 이용 가능한 전자책 제공하기도

서울 광진구의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본관 2층에는 ‘워커힐 라이브러리’가 있다. 국내외 소설 및 에세이, 역사 과학 등 전 분야를 아우르는 3000여 권의 책이 비치되어 있다. 별도 이용료 없이 음료를 주문하면 이용할 수 있는 ‘북카페’ 형식이다.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강원랜드 하이원 리조트도 2017년 1월 '하이원 북카페'를 열었다. 강원랜드 호텔과 마운틴 콘도를 연결하는 능선 부근에 2층 건물을 세워 5곳의 서가와 카페, 영상실 등으로 이루어진 힐링 공간을 마련했다. 에너지·생태·여행·어린이·예술 주제의 도서 2300여 권과 영상 110여 편이 구비되어 있다. 단풍과 녹음이 우거진 자연 속에서 독서와 음악·영상 감상들을 즐길 수 있는 시설로 ‘문화가 있는 힐링 리조트’를 표방한다는 설명이다. 
강원도 정선 강원랜드 하이원 리조트의 북카페인 '하이원 북카페.' 우거진 녹음 속에서 독서와 음악 감상 등을 할 수 있다. 

강원도 정선 강원랜드 하이원 리조트의 북카페인 '하이원 북카페.' 우거진 녹음 속에서 독서와 음악 감상 등을 할 수 있다. 

전자책을 활용해 도서관을 꾸민 예도 있다. 제주신라호텔이 이에 해당한다. 제주신라호텔은 올 여름 바캉스 시즌에 맞춰 500여 권의 도서를 담은 40여 대의 스마트 기기 전자책 서비스를 시작한다. ‘라운지 S’, 아이 놀이 공간 ‘키즈 아일랜드’, 캠핑장 ‘글램핑’, 수영장 ‘어덜트 풀 카바나’ 등에서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는 어린이를 위한 라이브러리 존을 구성했다. 리조트 1층에 330㎡(100평) 규모로 조성한 어린이 교육 및 놀이 공간 ‘모루’ 안에 어린이 도서 3000여 권, 교육용 스마트 패드 등을 비치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제주도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의 1층 '모루'. 어린이 도서와 스마트 패드, 교구 등을 비치한 어린이 전용 놀이 공간이다. 

제주도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의 1층 '모루'. 어린이 도서와 스마트 패드, 교구 등을 비치한 어린이 전용 놀이 공간이다. 

과거처럼 도서관을 인테리어의 요소로 끌고 들어온 호텔도 있다. 서울 중구의 웨스틴조선호텔은 지난 5월 10일 1층의 ‘라운지&바’를 새롭게 단장해 오픈했다. 총 72석 규모의 라운지 한 쪽 벽면에는 책 30여 권이 꽂혀있어 조용한 도서관 분위기가 난다. 책을 인테리어로 활용한 기존 호텔과 다른 점이라면 단순히 장식용만이 아니라 라운지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실제로 자유롭게 읽을 수 있다는 점이다.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 '라운지&바'는 도서관 컨셉트로 꾸몄다. 하지만 단순히 장식용은 아니다. 꺼내서 읽을 수 있다.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호텔 '라운지&바'는 도서관 컨셉트로 꾸몄다. 하지만 단순히 장식용은 아니다. 꺼내서 읽을 수 있다. 

책을 읽는 여유가 사치처럼 느껴질 만큼 바쁘게 살아가는 이들에게 책은 때로 휴식 그 자체를 상징 한다. 온전한 휴식을 제공한다는 호텔 리조트가 책과의 접점을 점점 늘려가는 이유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 = 각 호텔·리조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