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로하니 대담 "이란의 핵 합의 과정, 北 지도자에 전달해달라"

중앙일보 2017.08.05 21:16
정세균 국회의장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사진=이란 대통령실]

정세균 국회의장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사진=이란 대통령실]

정세균 국회의장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만나 한국과 이란의 우호 증진 방안과 북한의 핵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정 국회의장은 5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의 대통령궁에서 로하니 대통령과 만났다. 이날은 로하니 대통령의 연임 취임식이 열린 날이기도 하다.
 
정 국회의장은 "국제사회에서 로하니 대통령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고 로하니 대통령의 연임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어서 그는 "한국 국회는 양국의 관계 증진을 지원할 것"이라며 "안보와 평화 문제는 오직 대화로서만 해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핵 문제와 관련해 정 국회의장은 "이란 핵 합의 과정을 북한 지도자들에게도 잘 전달해 좋은 사례로 삼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에 대해 "기회가 닿는 대로 돕겠다"고 답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작년에 이란과 한국이 맺은 50여 건의 양해각서와 계약은 양국 우호를 증진시키는 긍정적인 발전"이라며 "한국의 투자자와 민간 기업이 이란의 에너지, 화학, 첨단기술, 운송 분야의 개발 사업에서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반도의 안보 문제와 관련해서도 로하니 대통령은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의 안정과 안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란은 아시아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