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불장군에게 미래 없다”…안철수 당권도전에 견제구 날리는 천정배

중앙일보 2017.08.05 17:27
천정배 국민의당 의원이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불장군에게 미래가 없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대선 패배와 당의 위기를 초래한 당사자가 반성과 성찰 없이 나서는 것이야말로 우리 국민의당을 또 한번 죽이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대선 패배 초래한 당사자, 반성 없이 나서는 것”
안철수ㆍ천정배, 오는 6일 각각 기자간담회 열어

직접 실명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당의 위기를 초래한 당사자’라는 표현을 쓴 것을 보면 최근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를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천 의원은 국민의당 당권 도전에 나선 상태다.  
 
천정배 의원이 지난 1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당 대표 출마선언식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출마의 변의 밝히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천정배 의원이 지난 1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당 대표 출마선언식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출마의 변의 밝히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그는 전날(4일)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원분들의 말씀을 들어보니, 민심과 당심을 철저히 무시하는 안철수 후보의 오만, 불통, 갑질로는 우리 국민의당을 지킬 수도 살릴 수도 없다”고 주장했다. 같은날 라디오 인터뷰에선 “당을 살리려 나왔다는데 당을 깨지지 않을까 걱정하는 게 현재 상황”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가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지난 3일에는 “국민께도, 우리 국민의당에도, 안 전 후보 자신에게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최악의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당의 내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박지원 전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당 전당대회가 안철수 전 대표의 참가로 요동치는데, 한편으로는 국민의 시선을 끄는 부수적 효과도 발생시켰다”며 “그러나 전당대회 국면에서 친안vs비안, 호남vs비호남 구도가 형성되거나 노선 투쟁으로 진행된다면 과연 누가 행복해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남만 가지고도 승리할 수 없지만 호남을 빼고도 승리할 수 없는 게 국민의당이다. 정치적 홈 베이스가 있고 없고의 차이는 존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그는 “뺄셈정치는 안된다. 분열도 막고 단결해야 한다”며 “무엇이 당을 살리는 길인지, 무엇이 국민의당의 길인가를 생각하자고 제안한다”고도 했다.  
 
국민의당 당권에 도전한 주자들은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통해 승부를 가리게 된다. 천정배 의원과 안철수 전 대표는 6일에 각각 기자간담회를 열고 출마 명분 등을 설명하며 국민과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