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북전단 막으라' 지시에...하태경 "전체 막아선 안돼"

중앙일보 2017.08.05 16:24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전날인 4일 문재인 대통령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삐라) 살포를 법적으로 제재할 방안을 찾아보라고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전단 전체를 막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 이해를 돕기 위해 한 말씀드린다"며 "제가 3년 전 대북전단 그룹과 치열한 싸움을 했다. 그런데 그 싸움의 목적은 대북전단 일체와 싸운 게 아니라 사전공개 전단을 막기 위한 것이다. 사전공개 전단이 아닌 북한 모르게 날리는 전단은 안보 위협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북한 당국도 어디로 날라와서 떨어질지 알 수 없기에 고사포를 쏠 수 없다. 전단은 북한 주민들 알 권리 충족시켜주는 북주민들에게 고마운 존재들"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페이스북]

하 의원은 사전에 공개되는 전단이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언제 어디서 뿌릴지 사전 예고하는 전단은 문제가 있다"며 "북한이 전단 뜨길 기다리고 있다가 대응 사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북 입장에선 하늘에서 뭔가 날라오면 위험물일지도 모르니까 예방 사격한다는 명분으로 쏘는 것. 그래서 한번 사전공개 전단에 대해 고사총 사격이 있었던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전단 전체를 막아선 안 된다는 말씀드린다"며 "비공개리에 북한 주민에게 외부 소식 알려주는 전단 활동은 오히려 칭찬과 격려를 받아야 한다. 규제는 오직 사전공개 전단만 대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