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사무처 “수석전문위원 성추행ㆍ횡령, 철저히 조사”…7일 긴급대책회의

중앙일보 2017.08.05 15:43
국회 사무처가 5일 일부 수석전문위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초 국회 사무처의 한 상임위원회 회식 자리에서 일부 수석전문위원이 여성 사무관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수석전문위원 등 3명 출장비 상습 횡령
여성 사무관 상대로 부적절 신체접촉 의혹도
감사 진행 결과 따라 조치 예정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해당 사안에 관해선 우윤근 사무총장이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을 감사부서에 지시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한 조치가 있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다른 상임위에서는 수석전문위원 등 직원 3명이 출장비를 상습적으로 횡령한 사실이 회계감사를 통해 적발됐다. 이에 국회 사무처 내부에선 수석전문위원 등의 성추행ㆍ횡령 의혹이 연이어 제기되자 내부 비판이 줄을 잇기도 했다. “별다른 징계 없이 몇 달째 조사만 하고 있다”는 비판마저 나오고 있다. 
 
국회의사당. [중앙포토]

국회의사당. [중앙포토]

 
이와 관련, 사무처 관계자는 “이 (출장비 횡령)사안은 국회가 자체감사에서 적발한 것으로 현재 국회 감사부서에서 감사가 진행 중”이라며 “철저한 감사를 진행해 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무처는 오는 7일 오전 우 사무총장 주재의 긴급대책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