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민간단체 삐라 살포 막을 방법 찾으라 지시"

중앙일보 2017.08.05 01:35
[중앙포토]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삐라) 살포를 법적으로 제재할 방안을 찾아보라고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4일 한겨레는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빌려 문 대통령이 지난달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1차 시험 발사 직후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대북 확성기 방송과 민간의 대북 전단 살포에 반발한 북한이 고사포를 발사하는 등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던 것처럼 남북 간 군사통신망이 끊어진 상황에서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가 남북 간 우발적 충돌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남북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남북 간 우발적 군사 충돌 가능성을 최대한 낮추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 등 위기가 고조될수록 우발적 충돌 위험성을 낮추는 게 중요하다는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으며 통일부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후속 대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