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관병 갑질 의혹’ 박찬주 대장 형사 입건

중앙일보 2017.08.05 01:09 종합 1면 지면보기
국방부는 박찬주(육군 대장) 제2작전사령관과 그의 부인 전모씨가 공관병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고 4일 밝혔다.
 

국방부 감사서 ‘호출 팔찌’ 등 확인
직권남용·가혹행위 혐의 수사키로
처벌 땐 현역 대장 두 번째 사례

국방부에 따르면 박 대장의 공관병 중 한 명은 손목시계 타입의 호출벨을 차야만 했다. 박 대장 부부가 호출벨을 누르면 팔찌에 신호가 전달됐다. 주로 물 떠다 주기 등 사소한 일로 호출했다고 한다. 이 호출벨은 박 대장이 육군참모차장(2014∼2015년) 때부터 사용했던 것이다.
 
공관 마당에 조성된 미니 골프장에서 공관병과 조리병은 박 대장이 친 골프공을 주워야 했다. 이들은 공관 텃밭 농사에도 동원됐다. 공군 병사로 복무 중인 박 대장의 아들이 휴가 후 부대로 복귀할 때는 운전 부사관이 부대까지 차로 태워다 줬다.
 
관련기사
 
박 대장의 부인 전씨는 조리병의 요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칼을 빼앗아 도마에 내리치면서 “너는 제대로 하는 게 없다”며 고함을 치기도 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전씨는 몇 개씩 붙어 있는 떡국의 뜨거운 떡을 맨손으로 떼내도록 시킨 점도 인정했다. 전씨는 감사 조사에서 조리병의 요리를 탓하며 부모를 모욕하거나 전을 집어 던진 점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함께 근무한 다수의 병사가 실제 그런 일이 있었다고 진술함에 따라 국방부는 사실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군 검찰은 이날 박 대장을 직권남용·가혹행위 등 혐의로 형사 입건해 수사에 착수했다. 만일 박 대장이 처벌되면 2004년 업무상 횡령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당시 신일순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에 이어 두 번째 현역 대장 처벌 케이스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