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댓글부대 성과 따라 5만~50만원 지급”

중앙일보 2017.08.05 01:00 종합 10면 지면보기
정해구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장은 4일 ‘민간인 댓글팀’과 관련해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직원이 민간인 댓글팀을 지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국정원 직원이 민간인 팀장을 선정하고 이 팀장들이 민간인들을 모아 댓글 작업을 하도록 했다고 국정원 조사관이 보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해구 “댓글팀 보수성향 인력 배치”
야권 “현 국정원, 또 다른 정치개입”

국정원 개혁발전위 산하 적폐청산TF는 지난 3일 국정원에서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알파팀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최대 30개의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위원회에 보고했었다.
 
정 위원장은 “댓글 작업을 한 성과에 따라 국정원 직원이 돈을 지급했다”며 “5만원에서 50만원까지 받은 사람이 있다”고 전했다. 다만 그 기간이 하루인지 한 달인지 명확하지 않다. 민간인 댓글팀은 보수·친여 성향의 예비역 군인과 회사원·주부·학생·자영업자 등이었으며 개인시간에 활동했다고 한다.
 
정 위원장은 “일부 보도에 민간인 3500명으로 언급됐지만 정확한 수는 파악이 더 필요하다”며 “댓글팀에서 활동한 사람에 대해 문건에 따라 명수(名數)로도, 아이디로도 표기돼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명백한 국정원법(제9조 정치관여 금지) 위반이자 직권남용”이라고 말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도 “민심 조작을 위해 이명박 청와대가 지시하고 국정원이 행동대장으로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안보와 대북문제를 뒤로한 국정원의 언론플레이” “국정원의 또 다른 정치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일각에선 국정조사도 거론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아직까지 공개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