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관병 갑질 이어 의경에도…"청장 속옷까지 손으로 빨았다"

중앙일보 2017.08.04 21:17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부부의 공관병 상대 갑질 논란 속에 일부 경찰 고위직도 부속실 의무경찰에서 각종 허드렛일을 시켰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사실확인에 나섰다.  
 
경찰청은 4일 '과거 경찰청장과 경찰청 고위 관계자 등의 부속실에서 근무하다 전역한 의경들이 해당 고위직들의 사적인 일에 동원됐다'는 내용의 언론보도가 나오자 감찰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사진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장 부속실에서 근무했던 의경 A씨는 "속옷 빠는 일이 제일 괴로웠다"며 비싼 속옷이라 찢어지면 안 되니 세탁기에 넣지 못하게 해 손빨래를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청장의 아내가 친구를 만날 때는 운전사로 동원됐고, 자녀가 자신을 보고 신발을 던져놓으면 그것까지 치워야 했다고 털어놨다.  
 
의경 B씨는 국장급 경찰 간부와 부속실장의 자녀 과제를 대신 해주는 일은 빈번했다고 밝혔다. 술을 마신 고위 간부의 친척들까지 집에 바래다주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내부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라며 "의경들의 인권침해 피해가 있었는지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