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똑같은 임원이라도 총수 일가면 연봉 7억원 더 받아"

중앙일보 2017.08.04 14:06
[사진 경제개혁연구소]

[사진 경제개혁연구소]

지난해 대기업 집단 총수일가인 임원이 전문 경영인보다 평균 7억원(1.69배)을 더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과 직원의 보수 격차는 8.58배로 전년보다 더 벌어졌다.  
  
3일 경제개혁연구소는 지난해 상장사 임원들의 보수를 분석한 결과, 5억원 이상 고액보수를 받는 임원 가운데 총수일가 출신 임원이 전문경영인보다 평균 보수가 높다고 밝혔다. 
 
 대기업 집단 총수일가 임원의 평균보수는 17억1700만원으로 전문경영인의 평균보수(10억1900만원)나 보다 약 7억원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수에서 퇴직금은 제외됐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올해 공시된 유가증권·코스닥 상장사 1135곳의 2016년 사업보고서를 조사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6년 임원보수 공시현황 분석’ 보고서를 냈다.  
 
 
 임원과 일반 직원의 보수 격차는 2015년보다 더 커졌다. 재벌 등기이사 780명의 평균 보수는 6억2200만원으로 직원(7200만원)과 보수 격차가 8.58배가 됐다. 2015년 8.39배보다 더 벌어졌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해 92억8200만원을 받아 대기업집단 총수일가 임원 가운데 가장 많았다. 손경식 CJ제일제당 이사(82억1000만원)와 허창수 GS그룹 회장(74억36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66억4000만원)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3억7500만원), 구본무 엘지그룹 회장(58억2800만원)도 50억원 이상 연봉을 받았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