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노루' 일본 규슈에 상륙할 듯…6일부터 한반도 영향

중앙일보 2017.08.04 09:07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1일 오후 바라본 지난 5호 태풍 노루의 모습.[NASA 홈페이지=연합뉴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1일 오후 바라본 지난 5호 태풍 노루의 모습.[NASA 홈페이지=연합뉴스]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오는 7일 새벽 일본 규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반도는 직접 영향을 받지는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태풍 이동에 따라 제주와 남해안과 동해안 등지에서는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도 매우 높아질 전망이어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7일 규슈 관통 후 동해로 진출할 듯
당초 예상보다 동쪽으로 치우쳐 이동

남해와 동해 6일부터 높은 파도 예상
제주·영남해안·동해안 7~8일 강풍도

7~8일 동해안 다소 많은 비 내릴 듯
중부 기압골 영향으로 비, 남부 소나기

7일 밤 제주·남해안 폭풍해일 우려도
9일 동해안에선 너울·이안류 주의해야

 
기상청은 4일 북상 중인 태풍 노루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동쪽 약 4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 노루는 5일 오후에 오키나와 북북동쪽 약 380㎞ 부근 해역에서 북쪽으로 방향을 튼 뒤, 6일 오후에는 제주 서귀포 동남동쪽 약 340㎞ 부근까지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후 태풍은 다시 방향을 북북동쪽으로 전환해 일본 규슈 쪽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태풍은 6일 밤이나 7일 새벽에 일본 규슈에 상륙하고, 규슈를 관통한 뒤 7일 오후 동해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당초 기상청이 예상했던 대한해협을 통과하는 경로보다는 동쪽으로 치우쳐 통과하는 셈이다.
제5호 태풍 노루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제5호 태풍 노루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기상청 정관영 예보정책과장은 "태풍이 3일 일본 지역을 지나는 상층 기압골에 이끌리면서 서쪽으로 진행하는 것이 다소 지체됐고, 이로 인해 당초 예상보다는 동쪽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예측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태풍은 6일 오후까지도 중심기압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최대풍속 초속 43 m(시속 155㎞)를 유지하는 등 강한 소형 태풍으로서의 세력을 지닐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정 과장은 "태풍이 북상 과정에서 약화하고 있으나 일본 규슈 남서쪽 섭씨 30도가 넘는 고수온 해역을 이틀 정도 지나면서 에너지를 축적, 세력을 다시 키울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해상에서는 4일 저녁 제주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9일까지 남해와 동해에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 6~8일 전국에 다소 강한 바람이 불겠고, 특히 영남해안과 동해안에서는 초속 20m 안팎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때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태풍의 영향으로 동해안에는 7~8일 다소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중부지방에서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6일 비가 내리겠고, 남부지방은 대기 불안정으로 7~8일 소나기가 내리겠다.
 
한편 태풍의 북상에 따라 제주지역에서는 일부 항공기 결항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정 과장은 "태풍으로 인해 일부 항공기가 결항될 가능성이 있으나 전면적으로 결항되는 상황까지는 이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상청 유승엽 해양기상과장은 "태풍이 통과하는 시기가 해수면이 상승하는 대조기와 겹치기 때문에 7일 밤 제주 서귀포나 남해안 마산·통영 등지에서는 폭풍 해일이 발생할 수 있다"며 "많은 비가 내릴 경우 하수가 역류하면서 해안지역 침수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유 과장은 또 "태풍이 지나간 뒤인 오는 9일에는 동해안에서 너울이 발생하거나 '역파도'인 이안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