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마르, 파리생제르맹과 5년계약...등번호 10번

중앙일보 2017.08.04 08:30
 
네이마르가 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생제르맹으로 이적했다. 역대 최고 이적료와 최고 연봉을 경신했다. [사진 파리생제르맹 홈페이지]

네이마르가 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생제르맹으로 이적했다. 역대 최고 이적료와 최고 연봉을 경신했다. [사진 파리생제르맹 홈페이지]

 
네이마르(25·브라질)의 파리생제르맹(이하 PSG) 입단이 확정됐다.  
 
프랑스 프로축구 PSG는 4일(한국시간) 네이마르와 5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2년 6월까지고, 등번호는 에이스 번호인 10번이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PSG는 네이마르 영입을 위해 바르셀로나에 바이아웃(계약기간 남은 선수를 데려갈때 지불해야하는 최소 이적료) 2억2200만 유로(2964억원)와 함께 연봉 4500만 유로(600억원)를 지불했다. 역대 세계 최고 이적료이자 최고연봉이다.   
 
 
이적료 2964억원은 지난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유벤투스(이탈리아)로부터 폴 포그바를 데려오며 지불한 역대 최고 이적료 1억500만 유로(1370억원)의 2배가 넘는다. 연봉 600억원은 바르셀로나 동료였던 리오넬 메시(30)의 연봉 4000만 유로보다 많다.  
 
PSG는 네이마르와 5년 계약을 하는데 연봉과 이적료를 합해 약 4억5000만 유로(6000억원)를 썼다. PSG는 4일 홈구장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네이마르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네이마르는 파리생제르맹에서 에이스 등번호 10번을 단다. [사진 파리생제르맹 홈페이지]

네이마르는 파리생제르맹에서 에이스 등번호 10번을 단다. [사진 파리생제르맹 홈페이지]

 
네이마르는 "PSG에 합류하게 돼 정말 기쁘다. 내가 유럽에 온 이후부터 PSG는 가장 경쟁력 있고 야망 넘치는 구단 중 하나였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어 네이마르는 "가장 큰 도전은 PSG팬들이 원하는 타이틀을 따내도록 돕는 것이다. PSG의 열정과 에너지, 야망이 날 끌어당겼다"고 말했다.  
 
프랑스 일간지 르파리지앵은 이날 1면에 '네이마르 PSG로...세기의 이적'이라고 대서특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좋은 소식"이라고 환영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