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安 출마, 40명중 30명이 반대...명분·실리 없어"

중앙일보 2017.08.04 08:28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오는 8월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다고 전날 공식 발표한 가운데,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당내에서는 명분도 없고 실리도 없고, 시기상조다. 이런 것으로 정리를 해서 반대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4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진행한 전화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당 대표로 나가는 것은 명분도, 실리도 없기 때문에 대표 경선에 나가는 것을 만류했고 지금 (반대 성명을 낸) 12명의 의원뿐만 아니라 (국민의당) 40명의 의원 중 제가 알고 있기로는 30명 이상의 국회의원들이 적극적으로 만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박 전 대표는 "최소한 당이 분열하고 혼란으로 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저로서도 의원들과도 대화를 해보고, 좀 더 노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출마를 후보 등록일 전까지 만류하겠다는 계획이다.
 
안 전 대표 출마와 관련해 국민의당 내부에서 낙선운동 조짐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박 전 대표는 "그러한 의사표시를 지금 현재 하는 것은 선거에 자연스러운 일이지, 그렇게까지 부정적으로 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8월 27일에 치러질 국민의당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며 "결코 제가 살고자 함이 아니다. 우선 당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이다"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