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 스캔들' 특검, 트럼프 장남 소환장 발부

중앙일보 2017.08.04 07: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과 러시아가 내통했다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에 대한 소환장이 발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 언론들은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최근 워싱턴DC에 새로운 대배심을 구성했고, 트럼프 주니어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 [AP=연합뉴스]

 
 기소 여부를 판단하는 대배심은 소환장 발부, 증인 출석 및 자료제출 요구 등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다. WSJ은 “뮬러 특검이 소환장 발부, 증인 출석까지 광범위한 수사에 나서겠다는 뜻”이라며 “장기간, 대규모 기소를 예고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금까지는 버지니아 주(州) 알렉산드리아 소재 대배심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수사에 관여했지만, 새로운 대배심 구성은 플린을 넘어 트럼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는 의미다.
 
 트럼프 주니어는 지난해 6월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약점’을 받기 위해 러시아 측 변호사와 만났다.  
 
 트럼프 주니어는 러시아 측과의 회동에서 “러시아 아동 입양에 관한 이야기를 주로 나눴다”고 주장했지만,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이던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로 불러준 내용을 그대로 받아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가 당시 러시아 측 인사로부터 받은 “클린턴 후보의 약점은 러시아 정부가 트럼프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는 부분”이라는 내용의 이메일은 러시아 스캔들을 규명할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으로 꼽힌다.
 
 한편 트럼프 주니어와 러시아 변호사의 회동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쿠슈너에 대한 소환장도 조만간 발부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