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의회, '러시아 스캔들' 뮬러 특검 보호법 잇따라 발의

중앙일보 2017.08.04 06:06
 미 의회가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보호에 나섰다. 뮬러 특검의 해임을 막기 위한 법안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잇따라 제출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 [UPI=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 [UPI=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3일(현지시각)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린지 그레이엄(공화ㆍ사우스캐롤라이나)과 코리 부커(민주ㆍ뉴저지) 상원의원은 법무부 장관이 특검을 해임하고자 할 경우 그 이유를 상원 법사위에 보고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톰 틸리스(공화ㆍ노스캐롤라이나)와 크리스 쿤(민주ㆍ델라웨어) 상원의원도 뮬러 특검이 해임될 경우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해임 후 2주 이내에 3명의 연방법원 판사로 심사단을 구성해 해임의 적절성 여부를 판단하도록 했다.
 
 틸리스 의원은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법안 제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을 해임한다면 더 큰 싸움을 초래할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뮬러 특검 해임설은 지난달 급부상했다.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를 직접 겨냥한 데다 트럼프 일가의 금융거래까지 수사 범위가 확대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뮬러 특검이 가족의 재무상황까지 조사한다면 선을 넘는 것”이라고 경고했고, 백악관에서도 특검팀의 검사와 수사관들에 대한 뒷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