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택시운전사’ 주인공 송강호, 판타지아영화제 남우주연상

중앙일보 2017.08.04 01:00 종합 22면 지면보기
배우 송강호(사진)가 2일(현지시간) 폐막한 제21회 판타지아영화제에서 ‘택시운전사’(장훈 감독)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판타지아영화제는 북미 지역의 가장 큰 장르영화제로 주로 아시아 영화에 초점을 맞춘다. 송강호가 주연을 맡은 ‘택시운전사’는 올해 한국영화 최초로 판타지아영화제에서 폐막작 및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송강호는 2007년 제11회 판타지아영화제에서 ‘우아한 세계’(한재림 감독)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데 이어 10년 만에 다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판타지아영화제 측은 “자칫 교훈적으로 흐를 수 있는 역사 속 이야기 안에서 송강호는 섬세하고 깊이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만섭이라는 캐릭터에 몰입시킨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