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노 日 신임 외무상 "한일 위안부 합의 착실히 이행해야"

중앙일보 2017.08.03 22:13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 고노 다로 페이스북]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 고노 다로 페이스북]

 
새로 취임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지난 2015년 한일 양국이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를 한국 정부가 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3일 교도통신 등은 이날 고노 외무상이 "한일 위안부 합의는 꾸준하게 이행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미국과의 동맹을 강화할 것"이라며 "한국과 중국, 러시아와의 연대도 깊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1993년 발표된 고노(河野) 담화의 주인공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관방상의 아들이다.
 
고노 담화는 위안부 제도 운용과 관련해 일본군과 정부의 관여를 인정한 일본 정부 차원의 최초 담화다. 이 담화 때문에 고노 전 관방상은 국제적으로 '양심 인사'로 통용되는 반면, 일본 우익에게는 '매국노'로 불리기도 했다.
 
이날 취임한 고노 외무상 역시 부친의 정서를 이어받아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밝히는 등 일본 자민당 내 대표적인 비둘기파(한국과 중국과의 관계 중시·온건파 분류)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고노 외무상의 취임이 한일 위안부 문제 등으로 막혔던 한일 관계의 개선 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