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 전·현직 임원, 영화 '공범자들' 상영금지가처분 신청…'명예훼손' 주장

중앙일보 2017.08.03 20:28
영화 '공범자들' 티저 포스터. [사진 뉴스타파]

영화 '공범자들' 티저 포스터. [사진 뉴스타파]

언론 권력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에 대해 MBC와 김장겸 사장, 김재철 전 사장 등 전·현직 MBC 임원 5명이 법원에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3일 영화 '공범자들'의 제작사 측은 이날 법원으로부터 영화상영금지등가처분 심문기일통지서를 받았다고 전했다.
 
가처분 신청은 MBC법인과 '공범자들'에 등장하는 전·현직 MBC 임원들이 영화가 자신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초상권과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이유로 '공범자들'의 연출자 최승호 감독과 제작사 등을 상대로 법원에 제출했다.  
 
가처분 신청에서 MBC와 전, 현직 임원들은 "최승호 감독은 2012년 문화방송 6개월 파업의 주동자 중 한 사람으로, 이로 말미암아 해고된 후 현재 대법원에서 해고의 효력을 다투고 있다"며 "자신이 다니던 문화방송(MBC)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비방활동을 해왔으며, 영화 '공범자들'도 그같은 비방활동의 일환"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최승호 감독은 "이명박과 박근혜 정권 10년 동안 양대 공영방송인 KBS와 MBC의 신뢰도가 참담한 수준까지 추락한 것은 여러 객관적 지표를 통해서도 확인되는 주지의 사실"이라며 "영화 '공범자들'은 공영방송이 제자리로 돌아가야 하는 이유와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공익적 성격의 영화"라고 반박했다.
 
영화 공범자들 메인포스터. [사진 뉴스타파]

영화 공범자들 메인포스터. [사진 뉴스타파]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0민사부는 11일 심리를 영어 '공범자들'에 대한 상영금지가처분신청 인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영화 '공범자들'은 지난해 국정원의 간첩조작사건을 다룬 '자백'을 만든 최승호 감독의 두 번째 작품이다. '공범자들'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 동안 언론이 어떻게 변화했고, 대중으로부터 외면받았는지를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다. 지난 7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영되기도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