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민 "빚 69억8000만원 청산 하면 팬들에게 직접 알릴 것"

중앙일보 2017.08.03 19:50
가수 이상민이 bnt와 화보 촬영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상민은 화보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일이 없는 것보다는 있는 게 행복한 거니까 열심히 일하고 있다. 7월 한 달 중에서 쉬는 날은 어제 하루 딱 하루였다"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거에도 그랬지만 돈을 벌고 싶어서 뭔가를 할 때는 오히려 벌리지 않았고 지금도 빚을 갚기 위해서만 일을 한다고 했다면 절대 많은 일을 할 수 없었을거다. 아마 돈만 보고 일을 했다면 일을 줄였을거다. 몸도 생각해야 되고 벌어도 내 돈이 아니니까"라고 밝혔다.  
 
힘든 상황에서도 버텨왔던 이유는 인생의 오점을 남기기 싫어서라고 답한 그는 "사실 69억 8천만 원이라는 금액이 한순간에 갚을 수 있는 돈은 아니다. 지금까지 많은 액수를 갚지는 못했지만 작년부터는 많이 갚게 될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져서 결과적으로 목표 달성이 되면 팬 여러분에게 좋은 소식을 들려주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애착 가는 프로그램으로 '미운 우리 새끼'를 꼽으며 "'미운 우리 새끼'는 TV로 어머니를 볼 수 있다는 거에 대한 매력이 있더라. 어떻게 보면 어렸을 때부터 자라던 환경이 어머님하고 살갑지 못한 점이 있었는데 TV로 나마 볼 수 있어서 그런 점이 행복하더라"고 말했다.
 
친하게 지내는 연예인은 누구냐는 질문에 "김종민, 김일중, 인피니트 성규, 김희철, 서장훈 등 친한 사람들은 많지만 사적인 자리를 거의 만들지 않는다. 알코올 중독 증세와 공황 장애 진단을 받고 술을 끊은 지 4년 정도 됐기 때문에 모임은 거의 회식 자리에서만 하는 편이다. 그리고 워낙 집돌이 스타일이라 집에 있는 걸 좋아한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