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安 당 대표 출마 마지막까지 만류했다"…후보 등록 재고 요청

중앙일보 2017.08.03 19:02
박지원 전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대표. [연합뉴스]

박지원 전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대표.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3일 오후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의 8·27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 "안 전 대표의 당 대표 출마를 마지막 순간까지 간곡히 만류했다"고 말했다.
[사진 박지원 전 대표 페이스북]

[사진 박지원 전 대표 페이스북]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절대다수의 의원들과 많은 분도 (안 전 대표의 출마를) 반대했으나 안 전 대표는 출마를 선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 전 대표는 출마를 선언했고 당 일부에서는 혼란, 분열의 소리도 나온다. 그러나 우리는 창당 후 지금까지의 난관을 극복하듯 수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안 전 대표의 이번 출마선언 과정의 충정과 우려, 특히 창업자로서의 애당심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특히 분열 운운은 금물"이라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후보등록일인 10일까지는 다시 생각할 기회가 되리라 믿는다"면서 "창업자가 솔로몬의 지혜로 당을 구해야 한다"고 출마 결정 재고를 촉구했다.
 
박 전 대표는 전날 안 전 대표와 심야 회동을 한 자리에서 "어떤 경우에도 안 전 대표가 지금 대표로 나서서는 안 된다. 지금 나서는 것은 다 죽는 것"이라고 강하게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대표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대표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미래보다 당의 생존이 더 중요하다"며 오는 8.27 전당대회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안 전 대표는 5·9 대선에서 패배한 지 약 3개월 만에 당 대표 선거에 나서는 것에 대해 "결코 제가 살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우선 당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감 때문"이라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