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에 묻히고 싶다"…'택시운전사' 실존 인물의 추모비 재정비 들어간다

중앙일보 2017.08.03 18:25
.

.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송강호의 택시를 타고 5·18 진실을 취재하는 독일 기자의 실존 인물인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비가 재정비된다.  
 
지난해 타계한 힌츠페터의 추모비는 광주 북구 망월동 옛 5·18묘역 들머리에 세워져 있다. "광주에 묻히고 싶다"던 유지를 받들어 고인의 머리카락과 손톱 일부는 무등산 분청사기함에 담겨 옛 5·18묘역에 안치됐다.
 
힌츠페터를 기억하는 이들이 드물게 찾아와 맥주나 꽃을 놓고 가지만, 추모비는 대부분의 나날을 쓸쓸하게 보내고 있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듯 추모비 주변엔 무성하게 자라난 들풀과 억센 잡초 줄기까지 뒤엉켜 정리되지 않았다.   
 
3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광주시립묘지(5·18 구묘역)에 자리한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비에 빛 바랜 노란 리본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광주시립묘지(5·18 구묘역)에 자리한 위르겐 힌츠페터의 추모비에 빛 바랜 노란 리본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묘역을 운영하는 광주시는 영화 흥행에 힘입어 힌츠페터 추모 분위기가 되살아날 것을 기대하며 이날 추모비 정비에 들어갔다. 무성하게 자라난 들풀을 베어내고, 추모비 주변 돌 틈에 뿌리내린 잡초 포기까지 손으로 모두 뽑아낼 계획이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SNS에 힌츠페터 묘소에 풀이 많이 자라있다는 글이 올라 정리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는 오는 8일 한국을 찾아 서울에서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광주를 재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위르겐 힌츠페터 역을 맡은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 [사진 다음 영화]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위르겐 힌츠페터 역을 맡은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 [사진 다음 영화]

 
'푸른 눈의 목격자'로 불리는 힌츠페터는 독일 제1공영방송 ARD 산하 NDR의 일본 특파원으로 있던 1980년 5월 20일 광주를 찾았다. 그는 계엄군이 자행한 학살과 시민의 항쟁을 영상으로 담았고, 고립된 광주의 상황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일본공항까지 직접 필름을 배달한 뒤 23일 다시 광주로 돌아왔다. 고인은 생전에 5·18 민주화운동을 "내 생애 어디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최초의 엄청난 슬픔과 서러움"이라고 회고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