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수부, 항만재개발사업으로 일자리 5만 4천개 창출한다

중앙일보 2017.08.03 18:10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항만재개발사업」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4일(금) 오송역 회의실에서 관계기관과 함께 대책회의를 갖는다고 밝혔다.
항만재개발 사업 위치도

항만재개발 사업 위치도

 

국정과제 ‘항만재개발사업’ 추진
4일 관계기관 대책회의 개최

이번 대책회의에는 해양수산부를 비롯하여 사업시행자, 관할 지자체, 항만공사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각 항만별로 재개발사업의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사업별 추진일정 점검과 현안사항에 대한 토론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항만재개발 대상지별 재개발 추진현황

항만재개발 대상지별 재개발 추진현황

이번 국정과제상 항만재개발사업에서는 부산항(북항), 인천항, 광양항 등 3개 항만에 대해 5개의 세부사업을 추진하며, 해양수산부는 2022년까지 6년간 3조 7천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통해 5만 4천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북항 주변지역 현황도(예시)

부산북항 주변지역 현황도(예시)

부산항(북항)은 현재 부지조성을 완료하고 투자 유치 중에 있으며, 호텔과 오페라하우스, 환승센터 등 상부 건축물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향후 문현동삼센텀시티 등 부산지역 혁신도시와 연계하여 부산 북항을 국제적 위상을 갖춘 신(新)해양산업 중심지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또한, 현재 북항 내에서 여러 기관이 개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므로 올해 말까지 북항지역 통합 기본구상(안)을 마련하여 사업간 연계를 통해 효율적인 개발을 도모할 계획이다.
 
인천항은 내항 18부두 재개발(2020년 착공 예정)을 통해 근대 건축물 등 역사문화를 중심으로 한 여가·관광기능을 강화해나가고, 영종도 매립지에는 해양문화를 즐길 수 있는 종합 해양관광레저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영종도 사업은 오는 9월 실시계획이 승인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중 착공할 계획이다.
 
광양항 묘도 토지이용 계획도

광양항 묘도 토지이용 계획도

광양항은 묘도 항만매립지를 복합에너지 물류시설발전시설, 미래신소재 산업시설 등으로 재개발을 추진(‘17.6 착공)하고, 민자유치를 통해 제3준설토 투기장(318만㎡)을 2025년까지 고부가가치 항만산업 복합단지로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광양항 제3준설토 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 토지이용계획 구상도

광양항 제3준설토 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 토지이용계획 구상도

해양수산부는 이 외에도 지난해 제2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 수립에 따라 13개 항만(19개 대상지)에 대해 민간자본 유치를 통한 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국정과제에 포함되지 못한 재개발사업들도 지역경제 및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을 감안하여 국정과제로 선정된 사업들과 유사한 수준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박준권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우리 항만의 재개발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관계기관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