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덕 "개인적 감정 없었다…배우에게 미안"

중앙일보 2017.08.03 17:49
김기덕 영화 감독. [중앙포토]

김기덕 영화 감독. [중앙포토]

김기덕(57) 감독이 영화 촬영 과정에서 폭력적인 언사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중 영화의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실연을 보이는 과정에서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또, "어떤 경우든 연출자 입장에서 영화의 사실성을 높이기 위해 집중하다 생긴 상황이고, 다수의 스태프가 보는 가운데서 개인적인 감정은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3일 김기덕필름을 통해 입장 자료를 내고 "다른 부분은 이해하기 어렵고 폭력 부분은 해명하고자 한다"면서 "당시 심하게 부부싸움을 하는 장면을 촬영 중 상대 배우의 시선 컷으로 배우를 때렸거나, 아니면 제 따귀를 제가 때리면서 이 정도로 해주면 좋겠다고 실연을 해 보이는 과정에서 생긴 일이며 약 4년 전이라 정확한 기억은 안 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스태프 중 당시 상황을 정확히 증언하면 영화적 연출자의 입장을 다시 고민하는 계기로 삼는 동시에 제 잘못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며 "폭력 부분 외에는 시나리오상에 있는 장면을 연출자의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과정에서 생긴 오해"라며 "어쨌든 그 일로 상처받은 그 배우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앞서 여배우 A씨는 '뫼비우스' 촬영 중 김 감독으로부터 감정 이입을 위한 연기 지도라는 명목 아래 뺨을 맞고 폭언을 들었으며, 대본에 없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당했다며 김 감독을 폭행과 강요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A씨는 당시 2회차가량 촬영을 하다가 중도에 영화 출연을 포기했고 A씨의 역할은 다른 여배우에게 넘어갔다.
영화 '뫼비우스'는 남편의 외도에 신물이 난 아내가 남편에 대한 증오로 흥분한 상태에서 아들의 성기를 자르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제70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이 영화는 두 차례에 걸쳐 제한상영가 판정을 받았고, 편집 과정을 거쳐 청소년관람 불가 등급으로 개봉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