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경찰이 시위자에게 건넨 음료, 불볕더위를 식혔다!

중앙일보 2017.08.03 17:46
"시원한 아이스크림 하나 드세요", "오늘도 주시네요. 너무 감사합니다"
3일 서울 낮 최고 기온이 34도까지 오른 오후 청와대 외곽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이 손댈 수 없을 만큼 차가운 음료수를 1인 시위자들에게 건네주며 나눈 대화다.
청와대 외곽 경호팀의 한 관계자는 "뙤약볕이 내리쬐는 대리석 위에서 2시간씩 서 있어야 하는 취약 시간 근무자들을 위해 냉 음료를 돌렸지만, 온종일 서 있는 1인 시위자들을 두고 근무자들만 먹을 수 없어 이렇게 나누게 됐다"며" 특별한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외곽 경호를 담당하는서울 경찰청 소속 한 직원이 3일 청와대 분수대앞 광장 인근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에게 차가운 음료를 전달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청와대 외곽 경호를 담당하는서울 경찰청 소속 한 직원이 3일 청와대 분수대앞 광장 인근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에게 차가운 음료를 전달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지난 5월 중순부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김(여·52) 씨는 "숨이 막힐 정도로 뜨거운 날, 아이스크림 한 개는 시위의 목적이 달성된 것처럼 시원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외곽 경호원이 1인 시위자에게 차가운 음료를 건네주자 얼굴에 웃음이 번진다. 김상선 기자

청와대 외곽 경호원이 1인 시위자에게 차가운 음료를 건네주자 얼굴에 웃음이 번진다. 김상선 기자

1인 시위는 특별히 집회 신고를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는 하루 수 십명의 시위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연일 계속되는 불볕더위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는 개인적인 문제부터 사회·국가적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는 1인 시위자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사진·글=김상선 기자(kim.sangseon@joongang.co.kr)
청와대 외곽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관이 1인 시위자들을 찾아다니며 시원한 음료를 건네주고 있다. 김상선 기자

청와대 외곽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관이 1인 시위자들을 찾아다니며 시원한 음료를 건네주고 있다. 김상선 기자

청와대 외곽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관이 1인 시위자들을 찾아다니며 시원한 음료를 건네주고 있다. 김상선 기자

청와대 외곽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관이 1인 시위자들을 찾아다니며 시원한 음료를 건네주고 있다. 김상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