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문 NC 감독, 퇴원했지만 복귀는 미정

중앙일보 2017.08.03 17:40
김경문 NC 감독이 퇴원했다. 하지만 아직 경기에 복귀하진 못할 예정이다.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 전이 31일 마산야구장에서 진행됐다. NC 김경문 감독이 선수들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마산=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2016.05.31/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 전이 31일 마산야구장에서 진행됐다. NC 김경문 감독이 선수들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마산=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2016.05.31/

 
NC는 3일 "김경문 감독님의 상태가 호전돼 오늘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지난달 28일 kt wiz와 경기하기 전 급체와 어지럼증으로 입원했다. 진단 결과 뇌하수체에 작은 선종이 발견됐고, 전해질 수치 조절에 이상이 있어 약물치료를 받아왔다. 
 
NC는 "문제가 됐던 부분들은 일정 부분 정상 수치로 돌아왔다. 지속적인 체크가 필요한 만큼 퇴원 4주 후 다시 진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감독은 기력 회복과 안정을 위해 자택에서 휴식할 예정이다. 복귀 일정은 회복 상황에 따라 감독과 구단 상의로 결정하기로 했다.
 
김 감독의 빈자리는 김평호 수석코치가 채우고 있다. 김 감독이 빠진 5경기 동안 NC는 3승2패 성적을 거두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