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안철수, 낯부끄러운 '여반장' 행보…유아독존"

중앙일보 2017.08.03 17:11
국민의당 안철수 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대표 선거 출마 입장을 밝힌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대표 선거 출마 입장을 밝힌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일 국민의당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가 8월 27일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낯부끄러운 여반장(如反掌·손바닥을 뒤집는 것과 같다는 뜻) 행보"라고 비판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지난달 12일 '제보조작 사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 앞에 머리를 숙였던 안 전 대표의 출마선언은 정당정치를 우습게 아는 유아독존 태도"라고 말했다.
 
 
 이어 "반성문에 잉크도 마르지 않았음에도 국민의당 대표로 출마한다고 도전장을 낸 것은 국민을 기망하는 행위"라며 "정치를 희화화시키는 안 전 대표의 행보에 대해 국민의 매서운 판단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