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잘생긴 남자와 결혼한 여자 불행하다" 어느 연구 결과

중앙일보 2017.08.03 16:56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잘생긴 남편을 둔 여성은 평범한 외모의 남편을 둔 여성에 비해 행복 지수가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심리학 연구팀이 텍사스 주의 신혼부부 113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소개했다.  
 
연구팀은 실험에 참여한 여성에게 남편 외모를 평가하게 한 뒤 이들의 건강상태와 결혼 생활, 심리적인 상태를 근거로 행복지수를 측정했다.
 
그 결과 여성들은 남편이 잘생길수록 자신감이 낮고, 불안한 감정이 평범한 외모의 남편을 둔 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들은 남편과 어울리기 위해 외모 가꾸기에 열중하고, 무리한 다이어트를 하다 섭식장애를 겪기까지 했다. 또 남편의 외도를 걱정하여 강박 증세를 보이는 여성도 있었다.
 
연구팀은 "미남과 결혼한 여성들은 자의보다 타의로 자신을 억제하고 힘든 상황으로 내모는 경향을 보였다"며 "그 결과 섭식장애가 발생하고 자존감이 떨어져 상황에 만족하지 못하는 등 불행한 감정이 커지게 된다"고 덧붙였다.
 
남성의 경우는 반대로 나타났다. 매력적인 여성과 결혼한 남성은 자신감과 행복지수가 평범한 여성과 결혼한 남성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결혼 생활 또한 오래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17일(현지시간) 미국 과학정보사이트 'Study Finds'에 게재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