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부터 만성폐질환·간경화·에이즈도 2만원 내고 호스피스 이용

중앙일보 2017.08.03 14:40
충남대병원 간호사가 말기 환자의 집을 방문해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중앙포토]

충남대병원 간호사가 말기 환자의 집을 방문해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중앙포토]

 4일부터 만성폐쇄성폐호흡기질환과 만성간경화·에이즈 환자도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지금은 암 환자만 가능하다. 또 일반 병동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호스피스 관련 법령 4일부터 시행
지금은 암 환자만 이용 가능했지만

만성간경화, 에이즈 등 세 가지 추가
말기환자라는 진단받으면 이용 대상

일반병동 입원환자도 호스피스 가능
에이즈 등 세 가지는 가정,자문만 허용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연명의료결정법)과 세부 시행 내용을 담은 시행령·시행규칙이 완비돼 4일부터 시행되기 때문이다. 이 법은 연명의료와 호스피스 대상 질병 등을 두고 약 20년 치열한 찬반 논쟁을 거친 것이다. 
호스피스 이용률

호스피스 이용률

 호스피스 확대와 연명의료 중단을 담고 있는데 호스피스는 이번에, 연명의료 중단 관련 법규는 내년 2월 4일 시행된다. 호스피스는 현재는 암 환자만을 대상으로 일종의 시범사업 형태로 시행됐는데, 이를 이용할 수 있는 질환이 세 개 추가되고 자문형 호스피스라는 새로운 개념의 서비스도 도입됐다.
 
 우선 호스피스를 이용하려면 말기 환자라는 진단을 받아야 한다. 적극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근원적인 회복 가능성이 없고, 점차 증상이 악화하여 담당 의사와 해당 분야 전문의 1명이 수개월 이내에 사망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진단을 받은 환자를 말한다. 
 
 대한의학회가 네 가지 질환에 맞게 말기에 대한 좀 더 세부적인 진단 기준을 만들었다. 가령 암은 적극적으로 치료해도 수 개월 내 사망할 예정인 환자를 말한다. 만성간경화 환자는 간질환 평가지표와 향후 예후예측 지표 등을 따져 간기능이 상당히 악화된 C등급 환자이면서 적극적으로 치료해도 호전되지 않는 간신증후군을 의미한다.
질환별 호스피스 비교

질환별 호스피스 비교

 말기 환자 진단을 받고 나서 ^입원 ^가정 ^자문 세 가지 중에서 적합한 호스피스 서비스를 선택하면 된다. 자문형은 서울성모병원·서울대병원 등 20개 의료기관이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환자가 일반 병동에 입원한 상태에서 호스피스 전문의와 간호사, 사회복지사로 구성된 전문팀의 서비스를 받는다.
 
 품위 있는 마무리를 위한 통증 조절, 영적 관리, 임종 관리 등의 서비스를 진행한다. 병원 외래 진료를 받으면서 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가정에서 받을 경우는 전문팀이 집으로 찾아온다.
자문형 호스피스 수가

자문형 호스피스 수가

가정형 호스피스 수가

가정형 호스피스 수가

 처음 병원급(30병상 이상) 이상의 서비스를 받으면 암 환자 4790원(동네의원 4920원), 에이즈 환자 9580원(동네의원 9840원),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만성간경화 환자 1만9160원(동네의원 1만9690원)을 내면 된다.
 
 그 다음부터는 암 환자 3220원(3310원), 에이즈 6450원(6630원),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만성간경화 1만2900원(1만3260원)이다. 병원급 이상에서 임종할 경우 임종관리료(환자 부담 3580~1만4320원), 임종실 하루 사용료(6430~4만9000원)를 내면 된다.
 
이번에 새로 추가된 만성간경화 등 세 개 질환 환자는 질병의 특성 상 입원해서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는 게 적합하지 않아 가정형,자문형 두 가지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