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학철 도의원 “엄중한 국가 상황에 휴가를 간 것은 어찌 돼야 하느냐” 글 논란

중앙일보 2017.08.03 14:02
김학철 충북 도의원의 기자회견. 프리랜서 김성태

김학철 충북 도의원의 기자회견. 프리랜서 김성태

폭우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유럽 연수를 떠났다가 국민을 ‘레밍(쥐의 일종)’에 빗댄 발언을 한 김학철(충주1) 충북도의원이 자신에 대한 보도를 “우파 정치신인 싹 죽이기였느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 언론의 비판은) 민심이반과 좌충우돌 국정 운영에 대한 이슈 물타기였는지, 아니면 우파 정치신인 싹 죽이기였는지, 미친개라고 빗댄 것에 대한 복수였는지 몰라도 일주일 내내 띄워줬다”고 밝혔다. ‘미친개’는 김 의원이 지난 3월 청주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서 “대한민국 국회에 250마리의 위험한 개들이 미쳐서 날뛰고 있다”고 발언한 것을 가리킨다.  
 
 그러면서 “연수를 갔다고 몰매를 던지면서 언론이 한 표현입니다. 제가 신입니까? 가뭄과 물 폭탄을 제가 초래한 것도 아닌데 말이죠”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제명한 것에 대해서는 “수해 중에 공무로 외국을 나갔다는 이유, 언론의 집단 매도를 이유로 제명을 당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물난리에도 공무로 해외에 나간 것이 제명당할 이유라면 헌법적 가치를 수호하고 국민의 안위에 대한 책무를 져야 할 분이 북한의 ICBM 발사 등 엄중한 국가 상황에 휴가를 간 것은 어찌 돼야 하느냐”고 문재인 대통령을 걸고 넘어지기도 했다. 해당 글은 이날 오후 2시 현재 삭제된 상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