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청난 이직률 … 신입 간호사들을 괴롭히는 독특한 문화 '태움'

중앙일보 2017.08.03 11:36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간호사들에겐 '태움'이라는 독특한 문화가 존재한다.
 
2015년 대한간호협회 조사에 따르면 신규 간호사의 평균 이직률은 무려 33.9%다. 이직률이 높은 탓에 입사 100일을 채우면 잘 버텼다는 의미에서 파티를 열어주는 병원도 있다.  
 
'태움' 문화는 잦은 이직의 대표적 원인으로 꼽힌다. 간호사들이 주로 모이는 각종 커뮤니티에는 지금도 여전히 '태움'을 당했다는 경험담이 올라온다. 네티즌들의 공분을 산 태움 문화는 2016년 7월 SBS 스페셜 ‘나는 어떻게 간호사가 되었나’ 편이 방송되며 폭발적인 관심을 받기도 했다.
[사진 SBS 스페셜]

[사진 SBS 스페셜]

 
태움은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으로 직장 내 괴롭힘을 가리키는 말이다. 병원 내 선배 간호사는 후배를 상대로 폭언, 폭행 및 따돌림을 일삼는다. 차트를 던지거나 볼펜으로 내리찍는 일도 부지기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제로 간호사들이 이용하는 커뮤니티엔 “내 가방을 캐비넷에서 꺼내더니 당장 눈앞에서 사라지라고 했다” “실습생을 앞에 세워놓고 나를 향해 ‘쟤는 어떻게 들어왔지’라는 말을 했다” “하도 당해서 한 달 동안 4kg이나 빠졌다” 등 태움을 당했다는 내용이 넘쳐났다.
 
하지만 태움문화를 대하는 선배 간호사들의 입장은 사뭇 다르다. 병원은 생명과 직결된 곳이기 때문에 후배의 실수를 어물쩍 넘기기보단 따끔하게 지적해야 한다는 것이다. 단순한 실수로 혼난 걸 ‘태움 당했다’고 말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한다.
 
대한간호협회 곽월희 의사는 2016년 9월 열린 대한간호협회 토론회에서 “태움은 높은 노동강도와 직무 스트레스가 가장 큰 원인”이라며 “법률과 규제, 인센티브 제공 등 다양한 정책이 혼합돼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즉 단순하고 일회적인 처방이나 대책만으로는 쉽게 해결되지 않는 '문화'로 자리잡았다는 말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