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감원, 김호연 빙그레 회장 조사…차명주식 실명 전환 늑장 공시

중앙일보 2017.08.03 11:10
김호연 빙그레 회장. [중앙포토]

김호연 빙그레 회장. [중앙포토]

금융당국이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다가 뒤늦게 실명 전환한 김호연 빙그레 회장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금감원 관계자는 “김 회장의 지분 보고가 지연돼 조만간 조사할 예정”이라고 2일 말했다.
 
빙그레 최대주주인 김 회장은 지난달 28일 현재 보유한 주식이 보통주 362만527주로, 직전 보고일인 지난해 2월24일보다 29만4070주가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지분율도 33.77%에서 36.75%로 2.98% 늘었다. 증가 사유로 실명 전환이라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빙그레 관계자는 “올해 초 국세청의 세무 조사 과정에서 차명주식을 보유한 점이 드러나면서 이번에 공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만일 조사 과정에서 지분공시 의무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금감원은 주의나 경고 같은 행정 제재를 하거나 수사기관에 통보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