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함도' 이후경 미술감독, 또 하나의 지옥섬을 창조하다

중앙일보 2017.08.03 11:01
[매거진M] 올여름 최고의 한국영화 기대작으로 등극한 류승완 감독의 역사 블록버스터 ‘군함도’(7월 26일 개봉). 일본의 탄광섬 하시마(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조선인들의 혹독한 수난사를 스크린에 불러오기 위해, 제작진은 70여 년 전 군함도의 기이하고 생생한 풍경을 놀라운 비주얼로 재현해냈다.magazine M이 ‘군함도’의 공간을 창조한 이후경 미술감독과 이모개 촬영감독을 만나 제작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 ‘군함도’의 전체 설계를 진두지휘한 류승완 감독의 인터뷰도 함께 전한다.
 
이후경 미술감독 / 사진=정경애(STUDIO 706)

이후경 미술감독 / 사진=정경애(STUDIO 706)

이후경(40) 미술감독에게 ‘군함도’는 “부담되는 작업”이었다. 실제와 똑같은 공간에서 촬영하길 원한 류승완 감독의 의지에 따라 전에 없던 규모의 초대형 세트를 제작해야 했기 때문. 하지만 이 미술감독은 직접 군함도를 다녀온 경험과 영화적 컨셉트를 더해 또 하나의 지옥섬, 군함도를 완벽히 구현해냈다.
 
-미술 면에서 ‘군함도’가 특별했던 점이 있다면.
“굉장히 부담스러웠던 영화다.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란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 ‘군함도’는 비극적인 역사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지 않나. 미술적으로 욕심을 부리기보다 신중하게 접근을 해야 했다. 이번 작업을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건 최대한 군함도에 가깝게, 군함도가 가진 기형적인 모습을 제대로 구현하는 것이었다.”
 
군함도

군함도

-류 감독과 가장 많은 이야기를 나눈 부분은.
“처음부터 류 감독님은 실제 군함도 같은 세트에서 촬영하길 원했다. 배우들이 공간이 주는 기운을 느껴야 자연스러운 연기가 나올 것 같다고 하더라. 내 생각도 같았다. 공간의 느낌이 배우들에게 매우 큰 영향을 준다. 시나리오에 텍스트로 존재했던 공간이 눈앞에 있고, 그 안에서 연기하면 더 캐릭터에 몰입할 수밖에 없으니까.”
 
-‘군함도’ 세트가 아직 남아있나?
“완벽하게 없어졌다(웃음). 철거하는 순간엔 시원섭섭한데 솔직히 시원함이 더 크다. 다 끝난 거니까.”
 
군함도

군함도

-미술 감독으로서 꿈은 무엇인가.
“영화를 길게 오래 했으면 좋겠다. 여러 분야에 장인이 존재하듯이 영화 쪽에도 그런 장인이 많아지길 바란다. 그리고 자본의 논리에서 자유로울 순 없겠지만 영화 미술을 그만두기 전에 SF 장르를 해보는 게 꿈이다. 어릴 때부터 ‘에이리언’ 시리즈(1979~), ‘블레이드 러너’(1982, 리들리 스콧 감독)를 보면서 ‘저런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생각했거든.”
 
-차기작은.
“조선판 좀비 드라마 ‘킹덤’의 미술을 담당하게 됐다. 김은희 작가님과 김성훈 감독님이 연출하는 넷플릭스 제작 드라마다. 조선이 배경이라 헌팅 때문에 조만간 지방에 내려갈 것 같다.”
 
주요 필모그래피
‘터널’(2016, 김성훈 감독)
‘곡성(哭聲)’(2016, 나홍진 감독)
‘7번방의 선물’(2013, 이환경 감독)
‘황해’(2010, 나홍진 감독)
‘해바라기’(2006, 강석범 감독)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사진=정경애(STUDIO 706)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