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AI “실적 부풀리기 한 적 없어”…분식회계 의혹 반박

중앙일보 2017.08.03 10:49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원가 부풀리기 의혹과 경영진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 관계자들이 26일 오후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중구 KAI 서울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원가 부풀리기 의혹과 경영진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 관계자들이 26일 오후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중구 KAI 서울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3일 검찰이 KAI의 분식회계 정황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해 “KAI는 설립이래 회계 인식방법에 따라 일관된 기준을 적용했으며 특정한 시점에 실적 부풀리기를 위해 회계 인식방법을 변경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KAI는 이날 오전 해명자료를 내고 이같이 언급한뒤 “KAI는 이라크 등 해외이익을 선(先) 반영하거나 부품원가 및 경영성과를 부풀린 바도 없다. 이라크는 오히려 보수적인 관점에서 이익을 반영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현재 금감원의 정밀감리가 진행 중으로 당사가 적용한 회계 인식방법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KAI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가 하성용(66) 전 대표 등 경영진이 조직적으로 분식회계를 저지른 단서를 잡고 수사하고 있다. 분식회계 정황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향후 수사는 하 전 대표를 포함한 임직원들의 경영 비리 전반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KAI가 2013년 이라크에 경공격기 FA-50을 수출하고 현지 공군기지를 건설하는 등 총 3조원대 사업을 수주하고 이에 따른 이익을 회계 기준에 맞지 않게 선(先) 반영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