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짜뉴스’ 어떻게 확산되나…독일서 실험했더니

중앙일보 2017.08.03 07:58
독일 호겐하임대학 연구진은 '가짜 뉴스'를 1개월 간 실험한 뒤 같은 페이스북 계정에 '가공된 정보'란 사실을 고지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독일 호겐하임대학 연구진은 '가짜 뉴스'를 1개월 간 실험한 뒤 같은 페이스북 계정에 '가공된 정보'란 사실을 고지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민자들이 정부 보조금으로 매춘부를 찾는다." 
최근 독일의 연구진이 페이스북에 이 같은 내용의 '가짜 뉴스(fake news)'를 올린 뒤 어떻게 확산되는지 실험했다.  

독일 다음달 선거 앞두고 '가짜뉴스' 경계령
가짜뉴스 1주일만에 급속도로 확산
이민자 반감 노골적으로 드러난 댓글 달려

독일에서는 다음달 24일 독일 연방의회선거를 앞두고 ‘가짜 뉴스’ 경계령이 내려진 상태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고, 프랑스 대선 국면에서도 러시아가 극우 성향의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대표를 지원하기 위해 가짜 뉴스를 흘렸다는 의혹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지 공영 라디오 SWR 등에 따르면 슈투트가르트 호엔하임대학 소속 연구진은 지난 4월 페이스북에 언론사를 가장한 4개 페이지를 개설했다. 
그리고 여기에 독일에 온 이민자에 반감을 살만한 가짜 뉴스를 게재했다. 
기사는 “바트오일렌에서 정부 보조금으로 생활하는 이민자 남성이 일은 하지 않고 매춘부를 찾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기사에 쓰인 지명은 실제 존재하지 않는 곳이었다.  
2015년 9월 독일 난민촌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셀카를 찍은 난민 남성(왼쪽 사진). 이를 모방해 이 남성이 폭탄조끼를 두르고 복면을 쓴 것처럼 조작된 사진이 ‘가짜 뉴스’로 유통됐다. [AP=연합뉴스]

2015년 9월 독일 난민촌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셀카를 찍은 난민 남성(왼쪽 사진). 이를 모방해 이 남성이 폭탄조끼를 두르고 복면을 쓴 것처럼 조작된 사진이 ‘가짜 뉴스’로 유통됐다. [AP=연합뉴스]

타운뉴스치고는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가짜 뉴스를 공개한지 4일 만에 1만1000여 명이 뉴스를 봤다. 
150여 명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등으로 내용을 공유했다. 
2주 뒤에는 해당 계정의 페이스북 친구가 256명으로 늘었다.  
가짜 뉴스에는 “내 아내나 딸들을 성폭행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등 주로 이민자의 범죄 가능성을 전제로 한 댓글이 달렸다. 
또 "이민자들이 독일인의 일자리를 빼앗고 있다"는 등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이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만 “없는 지명을 썼다”며 기사에 의문을 나타냈다.  
연구진은 1개월 간 실험을 계속한 뒤 해당 계정을 통해 “조사를 위한 가공된 정보였다”는 사실을 공지했다. 
연구진은 지난달 말 조사보고서를 통해 “가짜 뉴스의 반향은 매우 크다”면서 “많은 사람이 페이스북 친구 등을 통해 알려진 정보에 대해 진위 판단을 어려워한다”고 결론 내렸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