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KAI 분식회계 단서 포착…FA-50 이라크 수출 내용도 수사

중앙일보 2017.08.02 17:50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가 하성용(66) 전 대표 등 경영진이 조직적으로 분식회계를 저지른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이다. 분식회계 정황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향후 수사는 하 전 대표를 포함한 임직원들의 경영 비리 전반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해외이익 허위 반영 등 분식회계 정황
검찰, 하성용 전 대표 성과 부풀리기 의심
KAI 비자금 조성 의혹도 수사에 속도

KAI 서울사무소 [연합뉴스]

KAI 서울사무소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2일 “KAI의 부품원가 부풀리기 등 분식회계가 포함된 경영상 비리를 살펴보고 있다”며 “중요 방산 기업인 KAI의 부실이 누적될 경우 더 심각한 경영위기 등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감독원과도 협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KAI가 2013년 이라크에 경공격기 FA-50을 수출하고 현지 공군기지를 건설하는 등 총 3조원대 사업을 수주하고 이에 따른 이익을 회계 기준에 맞지 않게 선(先) 반영한 정황을 포착하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이후 이라크의 정세가 불안해 공군기지 건설 대금 등이 회수되지 않았음에도 이를 회계장부에 정상적인 수익이 난 것처럼 반영했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KAI가 대외 환경 변화로 악재를 맞았지만, 재무제표상에는 매출액과 흑자로 기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미국 수출형' 국산 고등훈련기 첫 비행시험 [연합뉴스]

'미국 수출형' 국산 고등훈련기 첫 비행시험 [연합뉴스]

 
또 고등훈련기 T-50 계열 항공기와 기동헬기 수리온 등 주력 제품의 부품 원가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이익을 과대 계상한 단서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하 전 대표 시절인 2013년부터 최근까지 수백억~수천억원대 규모의 분식회계가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의심되는 분식회계 규모는 구체적으로 확인된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검찰은 KAI 최고재무책임자(CFO) 출신인 하 전 대표 등 경영진이 성과를 부풀리려는 의도에서 분식회계를 지시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회계 재무제표를 중심으로 경영 전반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하 전 대표는 공격적인 해외 영업에 나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끌어올렸고 양호한 경영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5월 연임에 성공했다. 
 
KAI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2조163억원 규모이던 매출은 2014년 2조3148억원, 2015년 2조910억원, 2016년 3조17억원으로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2013년 1257억원에서 2016년 3149억원으로 늘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 관계자들이 지난 달 26일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중구 KAI 서울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 관계자들이 지난 달 26일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중구 KAI 서울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하 전 대표 등 경영진이 재임 시절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KAI 및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 중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일 납품 편의 대가로 협력업체부터 수억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윤모 KAI 전 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