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틸러슨 미 국무 “우리는 북한의 적 아니다. 대화하고 싶다”

중앙일보 2017.08.02 16:40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일(현지시간) “어느 시점에 북한과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이 추구하는 안보와 경제적 번영의 미래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며 “하지만 대화의 조건은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과 역내 국가를 공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핵화를 전제로 한 대화제안이다. 또 “우리는 당신(북한)의 적이 아니고 위협도 아니다”면서 “우리는 (북한) 정권 교체와 붕괴, 한반도 통일 가속화를 추구하지 않고 있으며 38선 이북에 미군을 보내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을 의식한 발언도 했다. “중국이 세계 2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함에 따라 미ㆍ중 관계도 약간의 전환점에 서 있다. 하지만 북한이 미ㆍ중 관계를 정의하진 않는다”고 주장했다.  
틸러슨의 발언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성공으로 대북 강경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미국 조야에는 김정은 정권 교체 등 강경론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북 ICBM 발사 뒤 강경 분위기에도 대화론 제기
앞서 트럼프는 “핵개발 냅두느니 전쟁하겠다”
백악관 대변인 “트럼프는 거칠게 말하는 편”

특히 앞서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과의 전쟁 불사론'을 소개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장거리 핵미사일을 개발하도록 내버려두느니 북한과 전쟁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NBC TV 인터뷰에서 전했다. 이와 관련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은 “트럼프 대통령의 테이블 위에는 모든 옵션이 올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칠게 말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