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수학올림피아드 10년 만에 불참…탈북여파 미친 듯

중앙일보 2017.08.02 15:50
지난해 홍콩 과학기술대학에서 열린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폐막식에 참가한 북한 학생 대표단(파란 원). [사진 빙과일보]

지난해 홍콩 과학기술대학에서 열린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폐막식에 참가한 북한 학생 대표단(파란 원). [사진 빙과일보]

북한이 2007년부터 매년 참가해온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IMO)에 10년 만에 처음으로 불참했다. 지난해 홍콩 대회에 참가한 북한 학생의 망명 사건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2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박찬모 평양과학기술대 명예총장은 VOA와의 통화에서 "이름(명단)까지 나왔는데 끝내 북한이 참석을 안 했다"고 밝혔다.
 
박 총장은 이번 불참을 놓고 지난해 홍콩에서 열린 대회에 참가한 북한 학생이 망명한 사건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7월 홍콩 과학기술대에서 열린 57회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 대회에 참석한 북한 학생 한 명이 대회 후 홍콩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진입해 망명을 신청하는 사건이 있었다. 
 
앞서 북한은 1990년 중국에서 열린 대회에 처음 출전한 이후 1993년부터 15년간 불참하다가 2007년부터 다시 대회에 대표단을 출전시켰다. 
 
지난달 12일부터 12일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올해 대회에서 한국은 대표단 6명 전원이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내년 대회는 7월 3∼14일 루마니아 클루지나포카에서 열린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